즐겨찾기+  날짜 : 2019-12-07 오후 07:41: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칼럼

풍수연재 (2) 풍수의 정의와 목적

▲ 생활에 유익한 풍수정보
대한독도신문 기자 / news@dokdo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07일
양삼열 경주대학교 사회교육원 풍수지리학/교수
인간은 자연 속에서 자연의 일부로 생활하면서 건강하고 안락한 삶을 살기위해 노력해 왔다. 때로는 자연에 순응하면서 자연을 이용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자연의 무한한 가치와 효용을 알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과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지구상에서 인간이 살아가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가 바로 햇볕과 바람, 물 그리고 땅속의 생명 에너지임을 인지하게 되었다. 풍수 학인들은 이러한 여러 가지 음양의 기운들을 잘 이용하여 인간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연구하는 것을 풍수학문의 목적으로 삼는다. 생(生)과 사(死)는 운명이고 부귀와 명예는 하늘이 내려주는 것으로 여기는 것이 동양의 전통사상이다. 여기에 만물을 소생시키는 토지의 신비력(地氣)을 인정하면서 그 속에 흐르는 생기의 힘이 식물 뿐 아니라 인간생활의 길흉화복에도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이해하였다. 그래서 풍수의 본질은 천지(天地)에 분포되어 있는 생기를 얻어 인생의 행복을 구하고 자손들에게도 영속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생기를 얻는 방법과 생기 가득한 장소를 찾는 것이 쉽지가 않지만 이러한 생기를 찾아내는 방법이 곧 풍수학문의 최종목적이기도 하다.

원래 풍수란 용어는 장풍득수(藏風得水)의 줄임말이다. 그 뜻은 바람을 감추고 물을 얻는다는 뜻으로 풍수의 목적인 생기를 얻으려면 바람을 감추고 물이 있어야 된다는 뜻이다. 풍수원전『葬書』에서는 이러한 생기의 성격에 대해 “기승풍즉산 계수즉지(氣乘風則散 界水則止)”라 하여 공간에 있는 생기는 바람을 만나면 흩어지고 땅속을 흐르는 생기는 물을 만나면 멈춘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러므로 생기 가득한 곳이란 결과적으로 바람을 감추어 주고 물을 얻을 수 있는 곳, 즉 ‘장풍득수지(藏風得水地)’로 정리할 수가 있다. 그래서 혈장의 주위에는 바람을 감추어줄 사신사(四神砂:현무, 주작, 청룡, 백호)가 필요하고 땅속을 흐르는 地氣를 멈추게 하기 위해선 혈장주위에 물이 있어야 한다. 풍수에서는 氣가 모이고 흩어지지 않는 곳과 기가 행하다가 멈춘 곳을 생기 가득한 명당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명당의 조건이 되는 장풍득수(藏風得水)의 줄임말이 곧 풍수(風水)이며 그의 조건을 갖춘 땅을 풍수에서는 명당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명당길지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혈장의 전후좌우에 적당한 높이의 사신사가 필요하고 땅속을 흐르는 지기가 더 이상 흐르지 않고 멈출 수 있도록 혈장 앞에는 물이 감싸주어야 한다. 우리가 흔히들 사용하는 배산임수(背山臨水)란 용어 역시 여기서 기인된 말이다. 풍수학문이란 범위가 너무나 광범위하여 초보자에게는 다소 어려움이 있겠지만 결과적으로 혈장을 중심으로 바람을 감추어줄 수 있는 사신사(북현무, 남주작, 좌청룡, 우백호)의 모양과 거리, 크기 그리고 땅속을 흐르는 생기를 멈추게 하는 물의 형태와 양, 흐르는 방향, 속도 등에 대해 다방면으로 연구하는 것이 풍수학문의 대부분이다.

양 삼 열 경주대학교 사회교육원 풍수지리학/교수 youl3848@hanmail.net
대한독도신문 기자 / news@dokdo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07일
- Copyrights ⓒ대한독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독도 문제, 식민주의 및 비식민주의 시각에서 재검토 필요
독도 해저지형도, 수중서식지영상도, 해저퇴적환경도 등 3종
- 독도 해양연구 결실을 숫자로 소개 - KIOST, ‘독도바다, 숨어있는 숫자‘ 발간
독도야 신명나게 놀자!
이철우 도지사,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조문
포토뉴스
독도 커뮤니티
울릉군, 관광객 10만 명 방문 기념 이벤..  
“울릉군, 출산장려금 지원 대폭 확대”  
울릉라이온스클럽 , 이웃돕기 물품 기부  
10월 25일 독도의 날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2017년 하반기 주민정보화교육 강좌 안..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교육청소년
제호 : 대한독도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양학로 44-1
회장 김동욱 / 발행인 : 정경애 / 편집인 : 이상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민 / 등록번호 : 경북 아00439
등록일자 : 2017년 09월 11일 / mail : kdodo815@naver.com / Tel : 054-275-9991 / Fax : 054-275-9991
Copyright ⓒ 대한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23
오늘 방문자 수 : 498
총 방문자 수 : 6,627,6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