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06 오전 11:05: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뉴스

10월 독도의 달.. 새삼 주목 받는‘내 나라 내 겨레’노래비

독도와 대한민국 사랑하는 마음이 충만해지는 10월..
울릉도에서 사진찍기 좋은 곳.. 내 나라 내 겨레 노래비로 애국찬가 다시 기려..

이상민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4일
노래비 제막식(울릉도 안용복기념관 앞).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이 가수겸 연출가 김민기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경상북도 울릉군 북면 석포길 500 안용복기념관 초입에는 ‘아침이슬󰡑, ‘상록수’의 원작자로 유명한 가수겸 연출가 김민기의 또 다른 역작인 ‘내 나라 내 겨레 노랫말을 새긴 노래비가 당당하게 서 있다.

‘보라 동해에 떠오르는 태양...으로 시작하는 ‘내 나라 내 겨레󰡑는 1970년에 지어 1971년에 발매된 곡(작사 김민기, 작곡 송창식)으로, 동해의 떠오르는 태양을 모티브로 삼아 우리 민족의 역동성을 노래한 곡이며, 아직도 중장년층에게 피끓는 감성과 뜨거운 조국애(祖國愛)를 불러일으키는 노래로 사랑받고 있다.

이런 까닭에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내 나라 내 겨레󰡑 노래비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노래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경북도가 동해를 소재로 한 인문 자원을 발굴‧활용하는 차원에서 지난 8월 8일 ‘섬의 날󰡑을 기념하여 설치되었으며, 한반도에서 해가 제일 먼저 뜨는 울릉도에 노래비를 세움으로써 동해의 가치와 나라의 희망을 되새긴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특히, 안용복 기념관은 희생과 고난으로 독도를 지켰던 조선 숙종 때의 인물 안용복을 기념하는 공간이자, 울릉도에서도 독도와 일출이 잘 보이는 장소로서, 노래비가 가진 상징성과도 잘 어울리는 곳이기도 하다.

최근 들어, 노래비 설치 소식이 입소문을 타고 알려지면서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일부러 이곳에 찾아와 사진을 찍고 간다고 한다. 이에,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가수겸 연출가 김민기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였다. 또한, 내년부터는 독도‧동해‧대한민국을 노래한 ‘대한찬가(大韓讚歌)󰡑 음악회를 여는 등 각종 주민 참여 행사도 준비할 예정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독도 주권을 지키는 일은 외교‧국방 이외에 생태‧환경‧과학‧인문‧문화 등을 통해서도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숨어 있는 해양 인문자원을 발굴하고, 홍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4일
- Copyrights ⓒ대한독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독도 커뮤니티
울릉군, 관광객 10만 명 방문 기념 이벤..  
“울릉군, 출산장려금 지원 대폭 확대”  
울릉라이온스클럽 , 이웃돕기 물품 기부  
10월 25일 독도의 날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2017년 하반기 주민정보화교육 강좌 안..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교육청소년
제호 : 대한독도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양학로 44-1
회장 김동욱 / 발행인 : 정경애 / 편집인 : 이상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민 / 등록번호 : 경북 아00439
등록일자 : 2017년 09월 11일 / mail : kdodo815@naver.com / Tel : 054-275-9991 / Fax : 054-275-9991
Copyright ⓒ 대한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29
오늘 방문자 수 : 3,808
총 방문자 수 : 8,360,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