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1-17 오후 03:11: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뉴스

독도사료연구회 최종보고서 21편... 경북도에 제출

- 독도관련 일본 고문서‘죽도고’, ‘죽도기사’등 번역... 연구의 저변 확대 -
-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 ‘竹島100問100答’비판서 발간... 일본 논리 반박 -

이상민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24일
ⓒ 대한독도신문
ⓒ 대한독도신문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회장 김병렬 국방대 명예교수)는 9년간의 연구 성과를 분석한 ‘독도사료연구회 최종보고서(2010~2018)’를 경북도에 제출했다.
연구회는 시마네현이 다케시마문제연구회를 발족시킨 후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한 이론을 강화하는 것에 대응, 반박 논리를 개발하고 국내․외 자료의 지속적 발굴과 보전을 위해 2010년 2월 발족했다.
김병렬 독도사료연구회장은 9년간의 주요 활동을 두 가지로 요약했는데, 그동안 한국학계에서 단편적으로 소개되었던 독도관련 일본 사료의 전문(全文) 번역 또는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사료를 번역․출판한 것을 사료연구회의 첫 번째 주요 성과로 꼽았다.
전문(全文) 번역한 일본 사료는 ‘죽도고(竹島考)’와 ‘죽도기사(竹嶋紀事)’이며, 특히 ‘죽도기사’는 「울릉도 쟁계(안용복 사건)」를 조일 외교 창구였던 쓰시마번 관리가 작성한 공식 기록이라 가치가 높다. 이를 2년 간 탈초, 번역 작업을 거쳐 번역서를 발간했다.
또한, 그동안 한국에 소개되지 않은 사료 ‘갑자야화(甲子夜話)’, ‘덴포 찬요류집(天保撰要類集)’등은 1836년 하치에몬 사건을 계기로 에도막부가 2차 울릉도 도해금지령을 내리게 된 경위를 알 수 있는 기록이다.
사료연구회의 성과 중 또 하나 주목할 것은 지난 2014년 2월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가 ‘竹島問題100問100答’을 간행하자, 국내 연구기관 관련 부처 중에서는 유일하게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가 그해 6월 ‘竹島問題100問100答에 대한 비판’을 간행해 일본 측 논리를 즉각 반박한 것이다.
이후 시마네현은 연구회의 비판서에 대해 2015년 8월 다케시마문제연구회가 3기 최종보고서(부록)에서 재반론하자, 연구회는 2016년 ‘竹島問題100問100答 비판2’를 통해 재반박했다.
유미림 한아문화연구소장은 “한일 간의 역사적 쟁점에서 ‘『태종실록』17년 2월 5일 기사에 김인우가 우산 거주민 3명을 데리고 나왔고, 우산도에 15가구 86명이 살고 있다’는 기록을 근거로 일본은 우산도는 독도가 아니라 울릉도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세종실록』에는 김인우가 무릉도에 사는 사람들을 데리고 나왔다’는 기록이 있어 『태종실록』의 우산도는 무릉도의 오기이므로, 일본이 주장하는 우산도가 울릉도라는 것은 잘못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창호 경북도 독도정책과장은 “일본 논리를 반박하기 위해서는 이를 입증할 자료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 사료연구회에서 일본 측 사료를 번역해 연구자들에게 자료를 제공한 것은 큰 성과”라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사료의 발굴과 연구 성과를 집적하고, 연구의 저변확대를 위해 힘 쓰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24일
- Copyrights ⓒ대한독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예천군˝ 축구 국가대표 훈련장 유치˝ 군민 결의 대회
노현서와 함께하는 주저리 토크쇼
2019년 화두 ! 첫째는 소통, 둘째도 소통, 셋째도 소통
‘포항 12景’10년 만에 재선정, 관광활성화 박차
포토뉴스
독도 커뮤니티
“울릉군, 출산장려금 지원 대폭 확대”  
10월 25일 독도의 날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2017년 하반기 주민정보화교육 강좌 안..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2017년도 울릉군 전기자동차(EV) 보급사..  
교육청소년
제호 : 대한독도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양학로 158 103동 503호
회장 김동욱 / 발행인 : 정경애 / 편집인 : 이상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민 / 등록번호 : 경북 아00439
등록일자 : 2017년 09월 11일 / mail : kdodo815@naver.com / Tel : 054-275-9991 / Fax : 054-275-9991
Copyright ⓒ 대한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41
오늘 방문자 수 : 614
총 방문자 수 : 5,690,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