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17 오후 01:08: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람과 사람

쓰러진 시민을 신속한 응급처치로 구한 해병

-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대 조준형 일병 등 2명, 쓰러져 피 흘리는 시민을 구해
- 자신의 속옷을 벗어가며 지혈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구해
- “가장 위급한 상황에 가장 먼저 달려가는 해병대 일원으로서 당연한 일”

이상민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1일
해병대 제1사단 조준형 일병(우측)과 이윤종 일병(좌측)이 피흘려 쓰러진 남성을 신속한 응급처치로 구급대에 인계하여 소중한 생명을 살린 당시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신속한 응급처치 및 관리를 통해 소중한 생명을 구한 해병대 제1사단 조준형 일병(좌측)과 이윤종 일병(우측)
신속한 응급처치 및 관리를 통해 소중한 생명을 구한 해병대 제1사단 조준형 일병(좌측)과 이윤종 일병(우측)
피를 흘리며 쓰러진 시민을 신속한 응급처치로써 소중한 생명을 구한 해병대원들에 대한 사실이 현장에 있던 시민의 제보로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일) 19:00시경 휴가에서 복귀하던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대 소속의 조준형 일병(27세, 1238기)은 포항역에서 한 남성이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목격하였다.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있었으나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었고, 조 해병은 주저함 없이 쓰러진 남성에게 달려가 지혈을 실시했다. 하지만 현장에는 마땅한 지혈도구가 없어서, 결국 조 해병은 자신의 상의 속옷을 벗어 남성의 머리에 지혈을 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해병대 군수단 근무중대 이윤종 일병(21세, 1237기)은 이 장면을 목격하고 조 해병을 도와 주변사람들이 환자 주변에 근접하지 못하도록 도와주는 한편, 119구조대에 사고가 정상적으로 접수되었는지 확인하면서 지속적으로 환자의 상태를 살폈다.

두 해병은 119구조대가 오기 전까지 남성이 의식을 잃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대화를 시도하였고, 구급대원에게 안전하게 남성을 인계하였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16일(화), 당시 주변에 있던 한 시민이 해병이 쓰러진 인원을 구하는 모습을 목격하였다며 부대에 제보를 하게되어 알려지게 되었다.

조준형 일병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 시민을 본 순간 해병으로서 주저할 수 없었고, 부대에서 배운 응급처치술대로 조치했다”면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해병대 일원으로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며, 앞으로도 국민이 위급한 순간에 가장 먼저 달려갈 수 있는 해병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1일
- Copyrights ⓒ대한독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울릉군, 관광객 10만 명 방문 기념 이벤트 실시
깨끗한 형산강줄기, 포항시-경주시 새마을이 앞장섭니다!
시승격 70년 기념,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시민중심존 운영
2019년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예술감상교육 운영
호미곶 강사1리 다무포 고래마을 “포항의 산토리니”첫걸음
5월의 포항, 장미도시의 면모 갖추다.
포항사랑상품권 새로운 도약을 위한 변신, 모바일 상품권 도입!
김병수 울릉군수, 3개 조합원들과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가져
포항시 농업정책과 직원 죽장면 농가 방문 일손돕기나서
포토뉴스
독도 커뮤니티
“울릉군, 출산장려금 지원 대폭 확대”  
울릉라이온스클럽 , 이웃돕기 물품 기부  
10월 25일 독도의 날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2017년 하반기 주민정보화교육 강좌 안..  
울릉약소고기 판매업소 알림  
 
교육청소년
제호 : 대한독도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양학로 44-1
회장 김동욱 / 발행인 : 정경애 / 편집인 : 이상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민 / 등록번호 : 경북 아00439
등록일자 : 2017년 09월 11일 / mail : kdodo815@naver.com / Tel : 054-275-9991 / Fax : 054-275-9991
Copyright ⓒ 대한독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39
오늘 방문자 수 : 742
총 방문자 수 : 5,992,215